ٷΰ Ƿ Ȩ б Ȩ ̵ бѹ溴 Ȩ ̵ бġ Ȩ ̵

경희대학교병원

전화번호 안내 : 대표전화 02-958-8114, 전화예약 02-958-8114, 응급의료센터 02-958-8282
전화번호 안내 : 진료협력센터 02-958-9494전화번호 안내 : 국제진료센터 02-958-9644
진료의뢰서양식다운로드
전문진료센터 안내
임플란트센터
만성구강안면통증센터
치과병원 3D 둘러보기
 
치의학상식
HOME 건강정보 > 치의학상식  
본문내용 프린트
 
 
 
가 나 다 라 마 바 사 아 자 카 차 타 파 하
근긴장성 두통
출처 : 구강내과 - 홍정표 교수     최종수정 : 2004-2-22     입력 : 20040-2-22

  홍정표 구강내과교수

두통원인 치과질환일 수도 있다

미국의 경우, 만성통증 치료에 쓰이는 치료비중 40%가 두개안면동통에 쓰이고 있고 성인남자의 57.6-74.4%, 성인여자의 73.1-84.4%에서 두통이 존재한다. 이 중 약 90%이상이 근긴장성 두통이다. 혈관에 의해 발생된 두통을 편두통이라고 하고, 근육에 의해 발생된 두통을 "근긴장성 두통"이라고 한다.  

이 두가지 유형중 모든 두통의 대부분을 차지하는 긴장성 두통이 가장 흔한 것으로 생각된다. 대부분의 환자들은 편측으로 두통이 있을 경우 보통 편두통이라고 생각하지만 실제로 두통의 대부분은 근긴장성 두통이다. 대개 이러한 두통은 머리주위 근육의 과도한 긴장으로 야기된다.

우발형과 만성형으로 나누어져
발생양상은 갑작스런 심리적 및 신체적 스트레스와 관련된 우발형과 매일의 일상생활에서 오는 스트레스와 관련된 만성형으로 나눌 수 있으며. 임상적으로 비슷한 특징을 보인다. 대부분의 긴장성 두통은 양측성이며 하루나 심지어 1주일 동안 지속되기도 한다. 편두통과는 달리 전조현상을 동반하지도 않고 동통이 심하지 않으며 오심과 같은 전신적인 증상은 잘 나타나지 않는다.

임상적으로는 일정하며 쑤시는 듯한 동통이 지속적으로 나타난다. 이것은 일반적으로 단단한 머리띠를 두르고 있는 꽉 조이는 느낌, 찢어지는 듯한 느낌, 압박감, 당기는 느낌, 무겁게 누르는 느낌으로 표현되며 박동성은 없다. 또한 이명, 현기증, 눈물분비 등을 경험하기도 하며, 대개 깨어 있을 때와 오후 늦게 최대에 이른다.

특히 여성이 남성보다 쉽게 영향을 받으며, 가족력과는 무관하나 어린이들은 부모들로부터 근긴장성 두통 증상의 표현을 습득하기도 한다. 환자는 대개 수면장애를 일으키며 이갈이 혹은 이악물기의 임상증상을 보인다. 보통 긴장성 두통은 소모성 질환이 아니다. 다시 말해 환자는 두통을 경험하는데도 불구하고 매일의 활동을 수행할 수 있다. 그러나 오래 지속될 경우에는 우울증이나 불안감 같은 심리적인 문제까지 갖게 된다.

근육치료와 기여요인 조절해야
혈관성 두통과 긴장성 두통의 치료는 아주 다르므로 임상적으로 감별할 필요가 있다. 다시 말해 정확한 진단이 매우 중요하다. 우선 이완된 근육을 찾아내고 직접적인 기여요인과 이에 따른 심리적, 사회적, 행동적 결과에 대해 조사하여 완벽한 평가를 한 후, 근긴장성 두통에 대한 치료를 시작한다.

여기에는 근육에 대한 치료와 재발방지를 위한 기여요인의 조절 등이 포함되는데, 근육에 대한 치료에는 자세교정, 발통점이나 근육수축을 감소시켜 근육의 재활을 꾀하고 정상적인 길이, 위치, 운동범위를 찾게 하는 것이다. 한편 근육운동 제한의 재발을 막기 위해 근육수축을 유발하거나 지속시킬 수 있는 모든 기여요인을 조절해야 한다.

치료시 먼저 근긴장성 두통을 갖는 환자는 악관절의 구조적 장애 유무를 확인한 후, 환자자신의 주의와 재인식이 필요하다. 환자 자신이 잘못된 자세나 습관 같은 긴장성 두통의 기여요인들을 적극적으로 없애려는 노력이 부족하면 치료예후도 불량하고 또 치료가 되었을 경우에도 쉽게 재발될 수 있다.  

수정 목록 Password
삭제
 
 
빠른찾기
찾아오시는길
전화번호
외래(초진)이용안내
자주묻는 질문/답변
진단서 발급
진료기록 사본발급
부속사이트
약제본부
한마음봉사단
한방국제진료실
의학도서관
장례식장

( 우편번호 02447 ) 서울특별시 동대문구 경희대로 23 경희의료원
홈페이지관리책임부서 : 홍보팀(장)
Copyright ⓒ 1996-2017 KyungHee University Medical Center All Rights Reserved.

경희대학교
관련사이트